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후쿠시마 방사는 오염수 방출 반대 일본 국내외 320개 시민단체 성명 발표

관리자 | 조회 1814 | 2020.04.22 04:57

일본의 국내외 총 320개의 시민단체가 일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출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320개 단체는 후쿠시마 지역의 어업과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 주기때문에 해양방출 대신 육상에 보관을 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을 두고 공청회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터넷 중계를 통해 자신들의 할 말만 전하는 졸속진행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지금이라도 졸속진행 중인 공청회를 멈추고, 320개의 시민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기를 바랍니다 

https://www.fukuishimbun.co.jp/articles/-/1072592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원전에서 늘어나는 방사성 물질 트리튬을 포함한 처리수의 처분을 둘러싸고 국내외 총 320 개 시민 단체가 21일 육상에서 보관 지속적를 국가에 요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정부 분과위원회는 처분은 바다와 대기에 방출이 현실적이라고하는 보고서를 발표하고있다.

성명은 처리 수의 방출은 원전 사고로부터의 부흥 도상에있는 어업과 지역 경제에 큰 영향을주기 때문에 육상 보관이 현실적이라고 주장하고있다. 정부는 전국 각지에서

공청회를 열어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한다고했다.

"더 이상 바다를 더럽히는구나! 시민 회의」의 사토 카즈요 공동 대표는"일정있어 나무로 처분 방침을 결정하려고하는 정부의 방식은 졸속하다 "고 호소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