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일본 스가총리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강행 시사 (2021.04.08 03:18)

관리자 | 조회 86 | 2023.11.15 08:52

후쿠시마현을 비롯한 인근 이바라키현의 어민들까지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스가 총리가 오염수 방류를 강행할 것을 시사했습니다.

문제는 후쿠시마현의 수산물에서 방사성 물질 검출률이 줄지 않고 있다는 것과 자민당에서 식품 기준치를 kg당 1200베크렐로 높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입니다.


https://www.tokyo-np.co.jp/article/96490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에서 보관하고 있는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후의 처리수를 둘러싸고스가 요시히데 수상은 7일밤가까운 시일내에 처분 방법의 방침을 결정한다고 명언했다정부가 염두에 두는 해양 방출 처분이 되면어업 관계자에게의 타격은 불가피하다후쿠시마현이나 인접하는 이바라키현에서는 강한 반대의 소리가 높아졌다.

 

후쿠시마현 북부의 신치쵸의 어부 오노 하루오씨(69)는 전국 어업협동조합 연합회(전어련)도 후쿠시마현 어련도 절대 반대라고 하는 가운데정부는 강행할 것인가원전 사고 피해를 본 현지나 어업인에 대한 설명도 부족하다제대로 목소리도 안 듣고 대화도 안 하고 결정하느냐고 분개했다.

 

 2011년 3월의 원자력 발전 사고 후후쿠시마의 어업은 궁지에 빠졌다어획량을 제한한 시험 조업은 8년 9개월 계속 되어금년 3월에 종료. 4월부터는 본격 조업을 향해서어획량을 늘리게 된지 얼마되지 않았다오노씨는 인내를 거듭해 겨우라고 안심했는데소문 피해의 구체책도 나타나지 않았다우리에게는 사활 문제지금 이 타이밍에 흘리면후계자의 될 사람도 없어져 후쿠시마의 어업은 쇠퇴한다.

 

 소마하라 부어시장 매수인 협동조합장 사토 요시나리 씨(68)는 지금도 후쿠시마현의 생선은 가격이 낮다. 10년이 지나도 연수입은 절반에도 못 미친다소문 피해는 절대로 일어난다보상을 해주려면 어민뿐 아니라 중간상인과 소매업자의 보상도 해야 한다고 호소했다.흘려 보내면 살아 있는 동안그리고 아들 대도 계속 영향을 받는다이렇게까지 반대하는데 나라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겠다는 거냐.

 

 시민단체 더 이상 바다를 더럽히지 마라시민 회의의 미하루쵸의 오오카와라 사키씨(69)후쿠시마의 많은 시읍면이 해양 방출에 반대하거나 신중한 판단을 요구하고 있는 것에 언급현민의 의견을 듣는 장소를 요구했지만거의 열리지 않았다영향은 후쿠시마 만이 아니고전국적인 논의를 해야 한다민의를 무시하고 강행해서 결정하면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이바라키현내에서도 절대로 곤란하다

 

 후쿠시마현에 가까운 오츠어협(이바라키현 기타이바라키시)의 60대 어부는칸 수상이 전어련의 기시 히로시 회장과의 면회에서 해양 방출에의 이해를 재차 요구했던 것에 대해 절대로 곤란하다라고 어조를 강하게 했다.

 지진 재해로부터 10년 지난 지금도오오츠의 물고기는(현내에서도 남쪽에 위치하는오오아라이나 쿠지보다 싸다.’라고 한탄해 해양 방출이 정해졌을 경우의 보상에 대한 불안도 호소했다.

 다른 50대 어부도 죽을 때까지 어부를 할 생각이었다. ‘모처럼 생선이 팔리게 되었는데또 10년전처럼 소동이 되어 버린다.’라고 소문 피해의 재연을 염려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