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후쿠시마 원전 건물 잔해, 벌목채 등의 고체 폐기물 방치 중

관리자 | 조회 23 | 2021.09.14 02:44

후쿠시마 원전 폐로 과정에서 나오는 건물 잔해, 벌목채 같은 페기물의 보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도쿄전력은 고체 폐기물을 1년간 임시보관하기로 했으나 현재 거의 방치중이고, 그 양 또한 6㎥에 이른다고 합니ㅏㄷ.

후쿠시마 원전 건물 같은 지역에서는 일주일에 한 번씩 보관 상황의 확인이 이루어지는 한편, 임시 보관 중인 집적 장소는 3 개월에 1 회 밖에 행해지 지 않는다고 합니다.


고선량 방사성 폐기물이 방치되고 있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입니다. 문제는 비가 오거나, 태풍이 불면 이 폐기물을이 떠내려가 다른 곳도 오염시킨다는 것입니다.


https://www.yomiuri.co.jp/science/20210913-OYT1T50150/


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의 폐로 작업으로 발생한 기와 조각과 돌등의 고체 폐기물 중 정부의 인가를 얻지 않은 방법에 의한 보관 용량이 7월 시점에서 약 6만 입방미터에 이르고 있다고 원자력 규제청이 13, 발표했다. 도쿄전력은 1년간의 임시 배치라고 설명해 왔지만 1년 이상 경과하고 있는 것도 포함되어 있다고 해, 동청은 도쿄전력에 대응을 요구했다.

 

원자력 규제위원회가 인가한 계획에 의하면, 도쿄전력은 부지내에서 발생한 방사선량이 낮은 기와 조각과 벌채목 등의 폐기물을 일시 보관 구역에서 보관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도쿄전력은 약 180개소의 가설 집적 장소를 마련해 잠정적으로 보관해 왔다.

 

집적 장소의 폐기물은, 보관 용량이 7월 시점에서 합계 약 6(6백만)가 되어, 작년 1월 시점(7000)부터 8.6배가 급증했다. 동청의 조사로, 보관이 1년이 넘어 표면이 부식된 컨테이너에 수납된 것도 발견되고 있다고 한다.

 

해당 지역에서는 주 1회 보관 상황을 확인하는 한편 집적 장소에서는 3개월에 1회밖에 이루어지지 않는다. 동청은 폐기물 관리의 매니지먼트가 되어 있지 않다라고 해, 도쿄전력에 대응책을 나타내도록 요구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