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보도자료

[취재요청] 생활 속 방사능 우려 제품 ‘방사능119.com’으로 신고해주세요

관리자 | 조회 199 | 2018.06.18 16:30


 

공동대표 권태선·장재연·이철수 사무총장 최준호 |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23 | 02-735-7000 | www.kfem.or.kr


수신

각 언론사

발신

환경운동연합시민방사능감시센터

제목

[취재요청서](1)

날짜

2018. 6. 18.

 

취재요청서

환경운동연합시민방사능감시센터,

생활 속 방사능 우려 제품 방사능119.com’으로 신고해주세요

생활속 방사능 제품 신고 사이트 개설해.. 정부에 전면조사 요구할 계획

        ■ 일시 : 2018619(), 11

        ■ 장소 : 서울 광화문 KT빌딩(원자력안전위원회)

        ■ 프로그램

            - 발언(2)

            - 기자회견문 낭독

            - 퍼포먼스 : 방사성물질 가공 제품 베게, 침구, 액세서리, 샤워용품, 안대, 의류, 화장품 등쌓여있는 방진복을 입은 2인과 위험문구의 큰 모형의 방사능 측정기기를 들고 있는 모습

           - 구호 및 손피켓 : “생활 속 방사능 제품 신고해주세요!”, “방사능 우려 제품 직접 측정하세요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619일 화요일 낮 11, 서울 광화문 KT빌딩(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생활방사능 119 전국캠페인을 발족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당일 발족식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구, 울산, 예산홍성 등 전국 환경연합이 캠페인과 동시에 시민들로부터 제보를 받는다.

우리의 생활과 밀접한 침대에서 1군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면서 전 국민이 생활 속 방사능에 우려하고 있다. 논란의 침대 업체는 광고를 통해 음이온이 방출돼 건강에 좋다고 홍보해왔다. 문제는 이런 논리로 건강기능성’, ‘천연으로 광고하는 방사선을 내뿜는 제품들이 생활 속 곳곳에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특허청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되는 생활용품 가운데 방사능이 방출될 가능성이 높은 제품이 18만 개나 이른다. 국내 모나자이트 판매 현황에 따르면 라돈침대 이외 물, 공기, 헬스, 미용 분야 업체들이 사들여 제품을 제조,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포털 검색창에 음이온키워드로 검색만 해도 건강 팔찌, 속옷, 화장품, 생리대 등 제품이 수두룩 검색된다.

 

 


 

 

당일 전국캠페인을 시작으로, 생활 속 방사능 의심 제품에 대해 신고와 제보를 받은 생활방사능119(방사능119.com) 사이트를 오픈할 예정이다. 발족식 및 퍼포먼스를 통해 시민들에게 생활방사능 119’ 캠페인에 대해 알릴뿐만 예정이다. 해당 사이트를 통해 시민들이 궁금해 하는 생활 방사능에 대한 궁금증을 Q&A형식으로 제공해줄 뿐만 아니라, 신청하는 시민들에 한해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서 방사능이 걱정되는 생활용품에 대해 방사능 측정도 진행한다. 또한, 시민들로부터 신고 받은 제품을 취합해 향후 해당 제품의 원료와 방사선 노출 유무 등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전면조사 및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