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보도자료

[성명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형식적인 의견 수렴을 중단하라

관리자 | 조회 36 | 2020.05.12 04:22

성명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형식적인 의견 수렴을 중단하라.

 

일본 경제산업성은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기 전에 "지역을 비롯한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을 듣기 위한 설명회를 실시하고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설명회에서 의견을 밝힐 수 있는 단체를 경제산업성이 지정하는 등 처음부터 매우 제한적이고 편협한 출발이었으며, 일반 시민이 발언할 기회는 전혀 없었다. ALPS 소위원회 위원들로부터도 의견을 밝히는 대상을 '관계자'를 좁혀서는 안된다는 지적을 반복적으로 받을 정도였다.

 

현재 일본은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해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는 국가 초유의 사태를 맞이하였고, 47일부터는 긴급사태까지 선언하며 비상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국가의 모든 행정이 코로나 극복을 위해 멈춰있는 가운데에도 착실하게 진행되는 한 가지가 바로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위한 설명회와 주민 의견 청취이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설명회는 온라인으로 대체되어, 현장의 질의응답도 없이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온 국가가 코로나19 감염병으로 혼란한 가운데, 형식적인 설명회와 515일까지 한 달간 서면으로 시민 의견을 접수받는 것으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의견 수렴을 끝을 내려는 것이다.

 

310일 요미우리신문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해 일본 국민 20%만이 찬성을 하고 80%가 반대의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국민 여론을 무시한 체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온 국민이 고통받을 때를 틈타 형식적인 설명회와 졸속적인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명분 쌓기를 하려는 것이다. 이런 일본 정부의 행태는 매우 비열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일본 국민도 반대하고,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도 반대하며,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구렁이 담 넘듯 결정해서는 안 된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형식적이고 졸속적인 의견 수렴을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 또한 경제적인 이유와 기술적 어려움의 핑계를 들어 손쉬운 해결책인 해양 방류 계획을 세우기보다는 후쿠시마 어민들과 우리나라 등 주변국들에 피해를 최소화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일이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야욕을 포기하라.

 

2020512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