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111만t…일본 정부 ‘방류’ 계획 논란

관리자 | 조회 46 | 2019.01.22 14:03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1221100001&code=940100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111만t…일본 정부 ‘방류’ 계획 논란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에 보관중인 오염수가 111만t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반발이 커지고 있다.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물질 누출사고 8주년을 앞두고 후쿠시마 원전의 실태를 조사한 ‘도쿄전력의 방사성 오염수 위기’ 보고서를 22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다이치 원전 1~4호기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1만t을 보관하고 있지만 처리 방안을 찾지 못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사성 오염수는 매주 2000~4000t씩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 삼중수소수 태스크포스는 고준위 방사성 물질 트리튬이 담긴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할 것을 일본 정부에 권고했고, 일본 원자력감독기구(NRA)도 오염수 방출안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용이 싸기 때문이다. 앞서 태스크포스에선 “오염수의 해양 방출은 34억엔(350억원)이 소요되고, 7년 4개월이 걸린다”며 “정부 5개 방안 중 해양방출이 빠른 방법”이라고 결론 내렸다고 그린피스는 전했다. 원자력 업체들이 제안한 방사성 물질 제거 기술은 최소 20억달러에서 최대 1800억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오염수 처리 방식으로는 땅에 묻거나 증기로 조금씩 공기 중에 내보내거나 바닷물에 방류하는 방식 등이 있는데, 방사능 오염 문제 때문에 어느 쪽도 쉽지 않다. 스즈키 카즈에 그린피스 일본사무소 에너지캠페이너는 “일본 정부가 방사성 물질 제거 기술을 개발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태평양 해양 생태계와 지역사회 보호 대신 단기적 비용 절감을 선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