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김혜정 위원의 등촌광장)탈원전 공세에 묻힌 원자력안전

관리자 | 조회 3 | 2018.11.29 12:02

http://m.electimes.com/article.php?aid=1534722905163235023


올여름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늘어나자 원자력계와 보수언론, 일부 야당은 전력예비율이 위태롭다며 탈원전 정책 흔들기에 나섰다. 산업부가 피크부하를 낮추기 위한 수요감축요청(DR)을 발령하지 않아도 될 만큼 전력예비율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소용없었다. 그런데 이번 폭염을 탈원전 논쟁으로 촉발시킨 집단은 한국수력원자력이었다. 

한수원은 폭염이 한창 기승을 부리던 7월 22일 느닷없이 여름철 ‘전력공급 총력대응’을 위해 피크기간 내 500만kW를 추가 공급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8월 중순으로 예정된 한빛1호기 한울1호기 계획예방정비 착수시기를 전력피크 기간 이후로 조정하고 정비 중인 한빛3호기 한울2호기를 전력피크기간 전에 다시 가동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보수언론과 일부 야당은 기다렸다는 듯이 ‘전력수요 늘어나자 허둥지둥 원전 더 돌린다’며 탈원전 정책 공세에 나섰다. 이미 밝혀졌지만 한수원의 보도자료는 거짓이었다. 한수원이 뒤늦게 두 차례에 걸쳐 계획예방정비 일정은 정부와 한수원이 4월에 결정한 것이고 정비중인 2기 원전 재가동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해명자료를 냈지만 보도는 이미 되고 난 다음이었다.
한수원발 오보기사 때문에 주무부처인 산업부는 폭염으로 원전 정비 일정을 조정한 적이 없다는 해명자료를 두 차례나 냈다. 심지어 대통령도 ‘원전가동상황을 터무니없이 왜곡하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산업부의 역할을 촉구하는 질책성 발언을 했다.
산업부와 대통령도 알고 있는 명백한 사실을 왜곡한 한수원 보도자료는 의도한 것이 아니라면 나올 수 없다. 폭염을 구실삼아 한수원이 자신들의 부실시공과 운영, 안전관리 부실로 발생한 원전 정비문제의 본질을 탈원전 정책 탓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 원자력계는 원전 결함으로 정비 일정이 지연되는 문제를 탈원전 정책으로 중지된 것처럼 왜곡해왔다. 하지만 최근 계획예방정비가 지연된 원전 17기 중 11기는 격납건물 철판부식이나 콘크리트 공극, 증기발생기 내 이물질 문제 등으로 정비기간이 늘어났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