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소비자문제 전담체계 마련 시급…기준치 관계 없이 원료물질 공개해야"

관리자 | 조회 3 | 2018.11.27 10:45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841784


국회서 생활방사선 소비자포럼 열려…"추가 라돈 침대 나올 것" 지적도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소비자가 궁금한 건 생활 밀착형 제품에 방사선 원료물질이 사용됐는지 여부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정한 방사선 방출 안전기준인 연간 1mSv(밀리시버트) 초과 여부와 관계 없이 원료물질이 사용됐는지를 공개해야 한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생활 속 방사능 실태와 대책 마련 소비자 포럼'에서 김혜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위원장은 "지난 5월 라돈 침대 사태 이후 원안위가 변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기준치 미만 제품에 대한 대책은 내놓지 않고 있다"며 관련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우원식, 윤호중, 윤일규 의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주최로 열린 이날 포럼은 침대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이후 수입 라텍스 침대와 까사미아 깔개 등 방사선 방출 제품이 계속 확대되며 소비자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관련 규제 현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위원장은 소비자 피해를 방치한 관련 부처가 여전히 제도개선에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허청이 향후 특허심사를 할 때 모나자이트 사용 여부를 고려하겠다고 했지만 예외조항을 둬 빠져나갈 빌미를 만들고 있을 뿐만 아니라 특허 이후 안전성 판단이 곤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특허로 음이온에 대한 효과를 인정해준 건데 안전성 책임을 지지 않는 건 모순이다. 아니면 관련 조항을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