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부산 시민단체 “일본 방사능 오염 식품 수입 막아야” [2018-04-20, 한겨레]

관리자 | 조회 128 | 2018.04.20 17:45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39066.html



후쿠시마 사고 사과 없이 오염 수산물 수입하라는 일본 정부 규탄
“정부도 시민단체 등과 함께 특단 대응책 마련해야” 촉구
WTO, 지난 2월 “포괄적 수입 금지는 협정 위반”

    
        
                            부산 시민사회단체들이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식품 수입을 막아야 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산 시민사회단체들이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식품 수입을 막아야 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산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식품 수입을 막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 여자기독교청년회(YWCA) 등 19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일본산 식품 수입규제 세계무역기구(WTO) 패소 대응 부산시민단체 네트워크’는 4일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일본산 방사능 오염 식품 수입을 막아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네트워크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사고 뒤 지금까지도 일본에서는 고농도의 방사능 오염수가 날마다 바다로 흘러나가고 있다. 핵발전소 폭발사고로 우리나라에 피해를 준 데 대한 사과도 없이 자국 이익을 위해 방사능 오염 수산물까지 수입하라는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시민사회와 긴밀한 소통·의견수렴을 통해 특단의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네트워크는 전국적 서명운동과 강연회 등을 통해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거부 등 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중략)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39066.html#csidxe7b7406b057f959a4465bd9d2a89892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