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방사능 오염토에서 재배한 야채에서 방사성 물질 낮게 나와. 방사능 오염토를 농지에 쓰겠다고

관리자 | 조회 51 | 2020.10.12 01:24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토양을 제거한 방사능 오염토를 처리하기 힘들자 재활용 방안을 내어놓았습니다.

8000Bq/kg 이하의 오염토는 공공 공사에 이용하거나, 5000Bq/kg 이하의 오염토는 농지를 조성하여 야채를 재배하는 실험을 실시하였습니다.

그런데 방사능 오염토양에서 재배한 야채의 방사성 물질 검사결과 국가 기준치(100Bq/kg) 아래로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오염토 재배 야채에서 1kg당 0.1Bq/kg ~ 2.3Bq/kg로 검출이 되어 앞으로 방사능 오염토를 농지에 쓸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한다고 합니다.  

미량의 방사성 물질은 미량만큼 위험합니다. 식품에서의 방사성 물질은 기준치 이하로 검출되어 안전하다가 아니라 검출이 안되는 게 맞는 일입니다.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식품을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몸에 방사성 물질이 쌓이게 됩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흔적 지우기로 인한 어리석은 결정이 일본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게 될 것입니다.


https://www.asahi.com/articles/ASNB66R5LNB6UGTB003.html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제염에서 나온 흙을 농지의 부피 올려 사용 이타테무라의 실증 사업에서 환경부는 6일 재배한 순무 등 야채 4 종을 조사한 결과, 방사성 물질의 농도는 국가의 식품 기준보다 충분히 낮은 값이었다고 발표했다. 실증 사업에 야채의 분석 결과가 공표 된 것은 처음이다.

환경부 는 5 ~ 9 월 제염 흙을 두께 50 센티미터의 오염되지 않은 흙으로 덮었다 이이 타테 무라長泥지역의 농지에서 방울 토마토와 순무, 오이, 옥수수를 재배. 방사성 물질 의 농도를 조사한 결과, 모두 1 kg 당 0.1 ~ 2.3 베크렐 과 국내에서 판매되는 식품의 기준치 (동 100 베크렐 )를 크게 하회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전문가 회의 결과를보고하고 제염 토를 농지 조성에 이용할 수있게하는 성령 개정 검토에 활용한다.

長泥 지역에서는 현재 성장 상태와 안전성을 비교하기 위해 복토 한 농지로하지 않는 농지에 녹두와 양배추를 재배하고 다음달 말에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교육부는 지금까지 복토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었지만, 이번 여름 복토하지 않고 야채를 재배하는 시험을 실시하고 있었던 것이 밝혀졌다. 

지식인에서 주민들과 비공개 회의 시험 내용을 검토 해왔다 사역의 자세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었다.

 이러한 사정을 감안하여 사역은 6 일 회의 구성원의 과반수의 동의가 있으면 회의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사역의 카와 마타 고타로 · 환경 재생 사업 담당 참사관은 "(회의 회원) 정보를 발신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있다. 상당 부분은 공개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복지慶太郎)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