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에 물고기 양식으로 안전성을 증명하겠다는 일본 정부

관리자 | 조회 38 | 2020.09.11 01:24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기 위해 대국민 사기 실험을 시작하려 합니다.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기 전에 물고기를 양식하여 안전성을 입증하겠다는 것입니다. 

오염된 물을 바다에 방출하는 것은 매우 위헙합니다. 

플랑크톤 → 작은 물고기 → 중형 물고기 → 큰 물고기로 먹이 사슬에서 방사성 물질의 생체 농축이 일어나며, 지금 당장 이상이 없어 보여도 결국 몇대에 걸쳐 방사능 피폭으로 인한 질병이 나타날 것 입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하려는 실험속에선 자연의 복잡한 먹이 사슬을 재현할 수도 없고, 수년에 걸친 유전적 안전성을 증명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이런 엉터리 실험을 통해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를 것에 대한 명분을 만들려 하다니.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에 대한 야욕을 버려야 합니다.


https://news.yahoo.co.jp/articles/2d77c5c1616282f3caeb01ffd05408cfdd548e07


후쿠시마 원전의 처리 수에 대해 도쿄 전력 은 환경에 방출하는 경우,이 물 속에서 물고기를 사육하는 등 사전에 안전성을 확인하는 것을 검토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되는 트리튬을 포함한 처리 수의 처리 방법 대한 국가의 소위원회는 증발 시키거나 희석하여 바다에 흘리는 방법이 적당하고있다. 도쿄 전력은 처리 물을 환경으로 방출하는 경우 국가 표준을 충족하도록 2 차 처리를 실시 할 방침이지만, 관계자에 따르면,이 물 속에서 물고기를 사육하는 등 사전 안전성 확인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한다. 처리 수의 처리 방법은 어업자 등의 풍문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고,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