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일본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높은 하수 슬러지를 비료로 가공해 농업에 사용

관리자 | 조회 131 | 2020.07.08 02:27

2020년 1월에서 4월까지 치바현 수도국의 하수 슬러지 방사능 검사결과를 보면, 세슘137이 최고 90베크렐까지 검출되고 있습니다.

치바현뿐 아니라, 도쿄도 하수처리 슬러지에서도 세슘이 검출되고 있는데, 후쿠시마현이나 인근 현들은 과연 어떨지 짐작이 가는 부분입니다.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하수 슬러지를 비료로 가공해 농사에 사용한다는 것은 또 다른 방사능 오염의 확산을 일으킬 것 입니다.


https://mainichi.jp/articles/20200702/ddl/k08/020/105000c



하수처리 과정에서 생긴 진흙(슬러지)을 농업에 활용하는 움직임이 곳곳에서 확산되고 있다.

슬러지는 인이나 질소를 많이 포함하고 있다. 지자체가 슬러지를 비료로 가공해 유통시키고, 산지는 슬러지 비료로 기른 야채나 쌀을 홍보한다면, 환경에 부담을 경감할 수 있기 때문에 국가도 '비스트로 하수도'라고 명명하여 이미지나 인지도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야채가 영글어져서, 달아졌다" 사가시 아스파라거스 농가, 타카하시 케이코 씨 (60)가 하수 유래 비료의 장점을 말했다. 자체로 비료 왕겨와 대나무 칩을 섞어 밭에 뿌리고 있으며, 아스파라거스 지역 농협에 출하하는 것 외에 맛이 평판을 불러 도쿄의 음식점에 도매하는. 비료는 10kg에 20 엔 정도로 비용이 싼 것도 매력이라고 한다.

고베시는 물처리의 물ing(도쿄)과 공동으로, 슬러지으로부터 회수한 인으로 만든 비료 [고베 하베스트]를 개발. JA 효고 롯코(동시 )도 판매 및 영농 지도로 협력하고 있으며, 2019년 가을에는 비료를 사용한 쌀 '키누메'가 처음으로 수확되었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