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후쿠시마 갑상선암 전이와 재발, 피폭과의 영향 검토해야

관리자 | 조회 30 | 2020.02.05 10:49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당시 18세 이하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갑상선암 검사에서 2019년 3월 218명으로 진단을 받고 있습니다.

후쿠시마현 갑상선암 수술을 집도했던 후쿠시마현립 의대의 스즈키 교수가 국제학회에서 공표한 내용은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스즈키교수가 201812월말까지 집도한, 사고 당시 18세 이하였던 갑상선 질환 환자 180건의 데이터 - 같은 시기의 후쿠시마현민 건강조사위가 공표된 인원수보다 19명 많은 환자수입니다. 

수술 후의 진단에서 72%가 림프절로 전이, 47%가 주위 조직으로 전이되었고, 수술한 환자 중에서 7%, 전체의 6%에서 갑상선암이 재발하여 재수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후 스즈키 교수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로 인한 피폭이 암 증가에 영향이 없는지 장기간에 걸쳐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https://www3.nhk.or.jp/lnews/fukushima/20200203/6050008824.html


후쿠시마현이 원전 사고 당시 18세 이하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갑상선 검사에 대해서, 암으로 진단된 사람 대부분의 수술을 실시한 후쿠시마현립 의과대학의 주임 교수가 강연해, "암 증가의 원인에 방사선의 영향이 없는가를 검토하기 위해, 장기에 걸쳐서 검사를 실시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후쿠시마현립 의과대학의 스즈키 신이치 주임 교수는 3일, 후쿠시마시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엄에서 강연했습니다.
스즈키 주임교수는 2012년부터 재작년까지 수술한 180건의 갑상선암에 대해서 72%에서 림프절로의 전이가, 47%에서 주위의 조직으로의 확대를 볼 수 있었며, 수술이 필요 없는 "초저리스크 증례"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소개했습니다.
또한 수술한 환자 중 갑상선의 일부를 적출한 사람의 7%, 전체 증례의 6%에서 암이 재발하여 재수술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38만명이 대상이 되고 있는 갑상선 검사를 둘러싸고, 전문가의 위원회에서는 지금까지, 암과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피폭과의 관련은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전문가집단은 포괄적으로 검사를 실시함으로써 증상도 나오지 않고 수술이 필요없는 아주 작은 암까지 찾아내는 "과잉 진단"의 가능성도 지적하고 있습니다.

스즈키 주임교수는 "지금까지 치료한 증례에 과잉 진단이 없다고까지 단언 할 수 없지만 매우 제한적이며 갑상선 검사가 유해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암 증가 위험은 방사선의 영향이 있는지 검토하기 위해 장기간에 걸쳐 검사를 실시해야한다 "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