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19호 태풍으로 인한 미야기현의 쓰레기 요코야마시로 옮겨 소각

관리자 | 조회 28 | 2019.11.25 11:54

19호 태풍의 피해로 발생한 재해 쓰레기의 처리를 두고, 또 다시 최악의 선택을 하는 일본 정부 입니다.

미야기현 마루모리정에서 발생한 재해 쓰레기를 요코야마시의 소각장으로 옮겨 소각한다고 합니다.

쓰레기를 수송하느라 특별 열차를 운행해야 하는 등 비용과 위험도가 증가하는데 왜 이런 선택을 하는 것인지 이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미야기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고농도의 방사능 오염 지역 중 한 곳이고, 모두의데이터에 따르면 미야기현 토양에선 세슘이 최고 20,493Bq/kg이 검출되고 있습니다.

미야기현 마루모리정의 경우 2019년 4월 18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18 세 이하였던 청소년 대상 갑상선암 검사결과를 보면,

2321 명 중 1270 명이 검사. 이 중 낭포가 발견되어 관찰이 필요한 경우가 106. 결절이 발견되어 정밀검사가 필요한 경우가 6 명이였습니다.

그리고 1 명이 갑상선 암이고, 지금까지 검사에서 총 4 명이 갑상선 암으로 진단되어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 지역의 쓰레기를 소각하는 것은 아주 위험한 일입니다. 소각과정에서 방사성 물질이 더 넓게 퍼져나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의 환경성이 나서서 미야기현의 쓰레기를 가나가와현 요코야마시까지 가져가서 소각을 하겠다고 합니다.


https://www.asahi.com/articles/ASMCQ3CWVMCQULBJ002.html

태풍 19호 태풍 피해로 인한 재해 쓰레기의 처리에 대해 환경부는 22일 미야기현 마루모리정의 쓰레기를 요코하마시의 소각공장에서 처리하기 위해 철도로 수송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요코야하시가 요청에 응했다.

수송 대상은 가연성 쓰레기로 주 100톤의 이송을 목표로 요코야마 스크키구 소각 공장에 반입한다. 

제 1편은 26일 예정이며, 실시 기간은 미정.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부 장관은 22 일 회견에서 "(트럭) 육상 운송, 해상 운송, 철도 운송의 확대를 진행하고, 새로운 광역 처리를위한 조정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철도 수송은 가와사키시의 쓰레기 전용 열차 '클린 가와사키 호 "로 사용 특수 컨테이너(12 피트 컨테이너) 40개를 마루모리정에 대여하여 실시할 예정이다. 센다이시의 JR화물 터미널에서 요코하마시 하네자와 터미널까지 운송한다.

 

고이즈미는 재해 쓰레기에 대해 "연내를 목표로 생활권에서 철거 완료를 목표로한다"고 거듭 표명하고 있으며, 환경부 는 다른 지자체도 조정을 진행할 방침이다. (마츠오 이치로)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