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日방사성 오염수 방류, 인접국가 대한 테러…도쿄올림픽 이후 본격화할 듯”

관리자 | 조회 117 | 2019.08.09 16:57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html?no=690048


(상략)


최경숙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활동가는 “일본은 지금 도쿄올림픽을 1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당장은 방류하기 어렵다고 본다. 일본 정부도 ‘방사능 올림픽’ 논란은 예상치 못했을 것”이라면서 “오염수뿐 아니라 오염토도 처리가 안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염토로 제방을 쌓는다거나 도로, 농지에 쓸 계획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도쿄올림픽이 끝나면 이런 문제들이 한꺼번에 터져 나올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방사성 오염수 방출은 인접국가에 대한 핵 테러나 다름없다”며 “일본은 인접 국가에 제대로 된 사과 조차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사과한 것은 지난 2011년 인접국에 사전통보도 없이 오염수 1만1500t을 무단방류한 뒤 비판이 쏟아지자 “비상 사태라 반드시 필요한 조치였으나 이웃 나라에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게 마지막이다.

최 활동가는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지난 2011년 국가정보원이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당시 ‘방사능이 한반도로 유입될 수 있다’는 국립환경과학원 실험결과 공개를 막는 등 문제를 쉬쉬하는 데 급급했다는 지적이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만 하더라도 후쿠시마 사고로 원전 사업에 타격이 갈까 봐 소극적으로 대응했던 것 같다”면서 “이제라도 정부 차원에서 국제사회와 연대해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를 규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