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핵폭발 죽음의 땅로 돌아가야 하는 일본 주민들

관리자 | 조회 2030 | 2019.02.25 14:42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1733



일본정부 후쿠시마 주민 귀환 추진 놓고 논란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일본 정부가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로 주민들을 불러들이려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활동가인 최경숙씨는 최근 환경운동연합에 ‘체르노빌보다 후퇴한 후쿠시마 피난 정책’이라는 기고문을 올려 “후쿠시마 사고로 인한 주변지역의 방사능 오염이 여전한데 일본 정부는 제염 작업을 통해 오염을 제거했다며, 피난지시지역을 3개 구역으로 재정비하고 주민 귀환정책을 진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일본 시민단체에 따르면 여전히 후쿠시마 토양은 세슘 등 방사성물질로 심각하게 오염돼 있다. 후쿠시마 현에서는 세슘이 토양 ㎏당 최대 11만2000Bq(베크렐)까지 나왔다. 후쿠시마 현에서 가까운 미야기현, 토치기현도 ㎏당 최대 2만Bq의 세슘이 검출돼 방사능오염이 지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최씨는 “후쿠시마 사고로 인한 주변지역의 방사능 오염이 여전한데 일본 정부는 제염 작업을 통해 오염을 제거했다며, 피난지시지역을 3개 구역으로 재정비하고 주민 귀환정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연간 방사능 피폭선량이 20mSv(밀리시버트) 이하는 피난지시 해제준비구역, 20~50mSv인 지역은 거주제한구역, 5mSv 이상인 곳은 장기귀환곤란구역으로 지정했다”고 소개했다.

문제는 일본 정부가 토양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조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는 데 있다. 제염작업에서 발생한 8000Bq/㎏ 이하의 방사능 오염토를 전국으로 보내 공원을 조성하거나, 도로포장 등의 토목공사에 이용하는 계획을 세우고 추진하는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최씨는 “토양 오염은 방사능 오염이 된 그 땅에서 사람이 살고, 그 땅에서 자라나는 농산물을 섭취하기 때문에 식품의 방사능 오염만큼 중요한 사항”이라며 “(일본인들은)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품을 피하기 위해 앱까지 개발될 정도로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걱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문제에도 연간 20mSv까지 피폭이 될 수 있는 오염지역으로 피난 주민의 귀환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귀환 지시가 결정되면 피난 배상금이 끊기기 때문에 별다른 생계대책이 없는 주민은 어쩔 수 없이 귀환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