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방사성물질 이력추적 허술…관리체계 전면 개편해야"

관리자 | 조회 3078 | 2018.11.27 10:36

https://www.yna.co.kr/view/AKR20180620095500004?input=1195m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생활 속 방사능 실태와 대응방안'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침대에서 검출돼 소비자 불안감이 커가는 가운데 방사성물질의 이력추적을 강화하는 등 관리체계를 전면 개편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등 11개 시민사회단체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라돈 침대 사태를 통해 본 생활 속 방사능 실태와 대응방안 토론회'를 열고 해법을 논의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고서곤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은 '생활주변 방사선 실태 및 관리 현황'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현행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생방법)의 허점을 짚었다.

고 국장은 "방사성물질 수입·유통과 관련한 현행법에 따르면 원안위가 고시한 방사능 농도나 수량을 초과한 원료물질 수입자에게만 등록 의무가 있고 가공제품 수입자는 의무가 없어 관리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