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후쿠시마 사고 후 51개국에서 일본산 식품 수입금지 - 풍문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관리자 | 조회 83 | 2019.03.13 11:42

후쿠시마 핵발전소는 사고 당시 엄청난 양의 방사성 낙진을 쏟아냈고, 지금도 공기중으로 엄청난 양의 방사성 물질을

배출하고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수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규제 조치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인접국들의 당연한 정책이였습니다.

핵발전소 사고 초기 80여개국에서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금지를 하였고, 지금은 51개국에서 수입규제 조치를 유지중입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WTO제소를 하였습니다.

아래 기사는 후쿠시마 산 식품들이 안전함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51개국에서 수입규제조치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풍문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재해지에 초대하여 식품을 시식하는 등 홍보활동을 더 열심히 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결심을 싣고 있습니다.


 https://www.tokyo-np.co.jp/article/politics/list/201903/CK2019031102000127.html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 사고로부터 8년이 지난 지금도, 51개국·지역이 일본의 농림수산물에 수입 규제를 하고 있다.

이 중, 한국이나 중국, 대만 등 인근 6개국·지역은, 동북과 관동산의 식품의 수입 정지를 계속하고 있다.

정부는, 각국의 정부 관계자등이 재해지에서 실제로 식재료를 맛보게 하는 체험형의 풍평 대책에 본격적으로 임하고 있다. (오오스기 하루카)

외무성에 의하면, 사고 직후에 81개국·지역이 식품 수입 규제를 걸었다.

그 후, 일본이 식품의 자기 규제 기준을 설정하기도 해, 각국의 규제 해제가 서서히 진행되었다.

지금까지 완전 철폐한 것은 30개국·지역. 작년은 터키나 브라질 등 4개국이 완전 철폐했다.

니가타현 산 쌀에 대해 산지증명서를 붙여 수입을 허가한 중국처럼 일부 규제를 완화한 사례도 있다.

정부는 재해지의 식품 수출을 향해서 17년 12월에 부흥청을 중심으로 관계 12개 부처에서 풍평 대책 전략을 결정했다.

부흥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전해 현지에서 후쿠시마현 산품을 먹어보는 것이 기둥이다.

태평양 17개국의 수뇌에 의한 "태평양·섬 정상회의"는 15년, 18년과 2회 연속해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개최.

외 미디어에 재해지의 상황을 소개하거나 각국 대사에게 현지의 식재료를 맛보게 하는 이벤트를 개최하거나 하고 있다.

이러한 대처에도 불구하고, 소문은 불식되어 있지 않다.

후쿠시마나 기타칸토 등 5현의 전 식품에 대해 수입 정지 조치를 취하고 있는 대만은, 작년 11월의 주민 투표로 금수 계속을 결정했다.

동북을 중심으로 8개현의 수산물 수입을 정지하고 있는 한국에 일본은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 절차를 요구했다.

지난해 2월 분쟁처리소위원회가 규제에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했지만 한국은 항소했다.

외무성 경제국 담당자는 "안전을 강조하면 부정적인 이미지를 일으켜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소문 대책의 어려움을 지적한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