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후쿠시마 핵사고 8년, 강이 말해주는 방사능 오염

관리자 | 조회 14 | 2019.03.08 15:02

 

후쿠시마현 강의 어류에 대한 연구를 하면서, 기준치(100Bq/kg) 이하로 검출되는,

방사능에서 안전한 어류임데도 불구하고 풍문의 피해로 팔리지 않는다고, 억울한 듯 이야기 합니다.

진실을 호도하는 태도입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일어나기 전에는 '잉어'에서 검출되지 않았던 방사성 물질이 2011년 이후에는 세슘이 최대 29Bq/kg, 평균 13Bq/kg(후생노동성 2018년 검사결과)이 검출되고 있습니다.

미량의 방사능은 미량만큼 위험합니다.


또한 양식어류에서 '먹이'등 방사능 오염의 원인이 되는 것을 통제하면 양식어류의 방사능 오염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며,

코리야마시의 잉어 양식에 대한 안전성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어불성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코리야마시 잉어의 안전성을 선전하기 위해 아이들의 급식에 제공하는기까지 하고 있습니다.

'먹이'를 통제하더라도, 숲에서 흘러내리는 방사성 물질이 흘러드는 등 자연에서 돌고 도는 방사성 물질 모두를 통제할 수 없습니다.

취재를 했던 감독의 말처럼 '방사능은 시간이 흘러 줄어들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방사능 물질의 영향이 없어질때까지는 몇세대가 지나야 합니다.



https://www.dailymotion.com/video/x73e02o


내용 요약:


후쿠시마대 환경방사능연구소 와다준교수 등이 후쿠시마 제1원전 옆의 마에다강에서 어류의 오염을 조사.
물고기를 비롯해 생물의 종류가 매우 많다.

길이 15킬로의 마에다강 유역은 거의가 아직도 귀환 곤란 구역.

마에다강 5개 지점에서 조사. 하구에서 4번째 4개 지점에서 선량이 가장 높다.

다리밑에서 100uSv/h를 기록.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 2호기 앞과 같다.
침착 방사선량이 가장 많다. 후타바마치의 남쪽
평균 10uSv/h. 하류로 가면 내려간다.

환경방사능연구소에서 물고기를 근육, 소화관, 생식선등으로 나누어 측정.

마에다강 최상류의 산천어와 곤들메기. 계류어는 오염된 숲의 곤충을 먹고있다.
산천어는 세슘이 최대 1720Bq, 평균 657Bq, 곤들메기는 평균 154Bq 검출되었다.
산천어 쪽이 육지의 딱정벌레(풍뎅이등)를 먹기때문에 세슘의 오염이 더 심한 것 같다.

딱정벌레는 유충일 때 흙이나 나무속에서 자라기 때문에 숲이 오염되면 오염되기 쉽다.

은어는 강바닥의 규조류를 먹는다.
수명이 1년으로 짧기 때문에 은어를 조사하면 그 해의 강 오염 상황을 알 수 있다.
은어의 세슘 검출 평균 438Bq.

민물고기에서도 잉어는 세슘 검출이 낮은 편이고, 평균 136 Bq.

장어는 새우나 작은 물고기, 벌레를 먹는다.
지금까지의 후쿠시마현내 강의 조사에서 육식성 생선이 선량이 높은 경향을 보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평균 약 500 Bq, 최대 1000 Bq.
장어는 하류 생선 중 선량이 높다. 먹이사슬 상위에 있는 것도 이유 중 하나.

가을에 돌아오는 연어는 평균 1.5-2Bq. 민물고기와 비교해 선량이 낮다.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의 냉각수 저수지. 재작년부터 현지 연구원과 공동 조사를 하고 있다.

물고기의 종류나 호수의 크기도 다르지만, 방사능 오염의 기본적인 메카니즘은 같다.
비교 대상이 되다.

육식어 "농어"의 세슘 선량 10000-15000Bq.
사고 직후, 수십만 Bq. 수년간은 급격하게 감소했지만, 그 다음은 감소폭이 줄어들었다.
스트론튬은 제자리걸음.

후쿠시마의 가장 오염된 버스는 10000Bq, 비교하기 쉽다.

최근에는 물고기도 방사선량이 증가세로 돌아서고 있다.
폐로로 급수 펌프가 정지돼 저수지 수위가 5m 떨어진 것이 원인.

라드라는 물고기의 스트론튬 90 선량은 해마다 늘고 있다.
수량이 줄어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늘었기 때문.

큰메기. 길이는 98센치. 육식어로 오염되기 쉽다.
작년은 같은 연못에서 1.6미터, 27킬로의 메기류를 포획.10세 이상인가.
6290Bq.

메기에 주목하는 이유는 물고기의 이석. 나무의 나이테처럼 한 해 한 개씩 형성된다.
방사선량 등 환경의 변화도 기록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일본과 우크라이나의 공동 조사는 2022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실험 장소는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으로부터 60 km의 코리야마시 주개지. 잉어 양식지.
지진 재해 후, 방사능이 가장 강했기 때문에 시험장이 되었다.

업자는 잉어의 출하 정지 후 4년전부터 실험용으로 양식을 개시.
실험에는, 후쿠시마 대학, 내수면 수산 시험장, 코리야마시등이 협력.
연못 안에서 평균 9 Bq, 연못의 바깥 23 Bq.
수조안은 인공사료만, 다른 물고기는 그 외의 것도 먹는다.
잉어가 먹는 연못의 바닥의 퇴적물로부터 방사성 세슘을 흡수할 가능성이 크다.

연 1회, 주개지의 물을 빼내는 "거치 캐기"를 실시하고 있다.
잉어를 시작해 다양한 물고기가 그물에 걸려, 방사선량을 비교.
2017-2018년, 1년간 제염을 했다.
반년 후의 조사에서, 제염하는 북쪽, 바닥으로부터 40cm아래 진흙으로 세슘 137이 제염전의 1/7로 감소했다.
바닥의 표층 부분에서는 15000Bq(제염전은 35000Bq).
8000 Bq을 넘으면 지정 폐기물로서 처리가 필요하다.

후쿠시마 대학 공생 시스템 이공학 '류 난바' 교수
제염으로 꽤나 얕은 곳이 다 없어졌다는 기대는 했지만
우리로선 좀 의외로 남았을까 하고.
"비 때문에 옮겨 온 것이 기여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어, 향후의 추이를 보지 않으면
확실하게 말할 수는 없다.

난코 양식 어업 협동조합 구마다 조합장
완전히 잡기는 어려운가.이걸 받아도.
난바 교수 "완전히 취한다니 어렵다"

보고회에는 도쿄전력의 사원도 동석.
"도쿄전력도 방사능 지금 이런 상황이야"
솔직하게 말하면 도움이 된다.

연못밖의 잉어는 2015년 평균 23 Bq, 제염후 2018년 8 Bq.

군산시는 식용 잉어 생산량이 전국 제일.
양식업자들은 소문 피해에 시달리고 있다.

주개지 등 4개의 연못에서의 양식은 중지.
도시 서쪽 방사능 오염도가 매우 낮은 연못에서 잉어를 기르고 있다.

2014년 이후 모니터링에서 1마리에서 10Bq이 검출됐을 뿐.
그 외는 방사능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코리야마시 서부의 북택지, 잉어 수영장.
진흙을 튀기는 축양을 하면 방사선량이 저하.

붕어는 빠질 수 없다. 잉어는 변화가 심한 물고기.

약 20일간의 축양(살아있는 수산생물을 일시적으로 보관하는 일)을 거쳐 잉어를 출하.

방사능 검사를 하고 5개라도 10Bq이라도 나오면 출하할 수 없다.
방사능 기준치 100Bq 이하라고 해도, 0Bq/kg이 아니라면 안된다.

잉어가 방사능을 배출하는 메카니즘을 과학적으로 해명하는 것은 지금부터.

물고기들은 몸으로 많은 것을 말하고 있다.

취재담당 '김씨'감독
"선량의 측정 결과가 나와, 각각의 물고기의 습성이나, 특징 또는 주변 환경에 따라 선량이 달라질 수 있어서 놀랐다'"

"사고 원전 바로 옆의 마에다강은 다양한 물고기가 사는 풍부한 강인데, 방사능 오염 메카니즘을 알게 됐다는 게 아이러니다."

"재작년, 원전 부근 늪에서 1만 수천 Bq의 큰입 농어가 발견되고 있어,  마에다강의 방사능 오염은 체르노빌과 같은 수준. 공동연구하는 의미가 있다."

"양식 물고기는 코리야마시의 조합처럼 오염되지 않은 장소를 선택하여, 안전한 먹이를 먹이는 등, 인간의 손으로 이중 삼중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자연의 생선은 물이 오염되지 않았어도 숲을 비롯한 주위 환경이 오염되어 있으면 선량이 높아져 버린다.
숲의 오염 때문에, 아부쿠마강은 전 유역 금어.
방사능이 저절로 줄어들기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