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후쿠시마 원전 1호기 녹아내린 핵연료 감시 3시간 중단

관리자 | 조회 44 | 2020.11.18 04:55

 후쿠시마 원전 1,2,3 호기의 핵연료가 녹아내리면서 수소폭발을 일으켰습니다.

녹아내린 핵연료를 냉각시켜 주지 않으면, 언제든 재임계 할 수 있어, 냉각수를 주입하고 있고, 그 냉각수가 바로 방사능 오염수가 됩니다.

도쿄전력은 녹아내린 핵연료의 상태를 관찰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하는데, 작업자의 실수로 비상 정지 버튼이 눌러지며 3시간동안 기능이 중단되었었다고 합니다.

사고가 일어난 3시간 동안 누출된 방사선량의 변화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는 아직 수습되지 않았습니다.

후쿠시마 핵발전소는 매일 생산되는 방사능 오염수와 방사능에 오염된 환경만 문제가 아니라, 언제고 다시  폭발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상태입니다.

일본 정부는 이런 후쿠시마의 위험한 상태를 숨긴 체 후쿠시마 주민들의 귀환을 추진하고, 올림픽도 개최하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http://genpatsu.tokyo-np.co.jp/page/detail/1731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 1 호기에서 11월 12일 사고로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파편)이 다시 임계하고 있는지 감사하는 모니터링이 약 3 시간 중단되었다. 

도쿄 전력에 따르면, 모니터링 장비 점검 중 작업자가 비상 정지 버튼을 잘못 누른 것이 원인이라고. 감시 재개까지 구내 방사선 량의 변화는 확인되지 않았다.

12일 오전 11시 12분쯤 원자로 격납 용기 내에서 질소 가스를 배출하는 팬이 정지되었다. 핵연료의 상태를 가스에 섞을 방사성 물질로 파악하고 있지만, 팬이 정지되어 감시 불능이 되었다. 그리고 오후 2시 40 분, 감시 할 수 있는 상태로 돌아왔다.

노심 용융이 일어난 1 ~ 3 호기는 녹아내린 핵연료 냉각을 위해 냉각수를 계속 주입한다. 그리고 방사선에 의해 발생하는 수소가 가득차 폭발로 이어지지 않도록 질소를 넣어 수소 농도의 상승을 억제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