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일본 환경성 방사능 오염토 재사용한 농지에서 식용작물 재배하기로

관리자 | 조회 95 | 2020.05.06 05:29

일본 환경성이 제염토를 농지 조성에 사용하여 토마토와 오이 등의 식용 작물을 재배한다고 합니다.

원래는 꽃과 바이오매스의 연료가 될 작물을 재배하는 것으로 법령을 개정하려 했으나, 주민들의 식용작물도 재배하고 싶다고 하여 법의 개정을 미루고, 식용작물도 재배한다고 합니다.

방사능 오염토 재사용에 대해서는 오염이 확대된다는 의견이 3000통에 가깝게 올라왔으나, 그 의견은 묵살한다고 합니다.


https://www.asahi.com/articles/ASN517VFVN4XULBJ00X.html

환경성은 도쿄 전력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제거에서 나온 흙을 재사용한 땅에 토마토와 오이등을 재배하고 안전성을 확인하는 실증 사업을 이달 중 시작한다. 

귀환 곤란 구역으로 지정되어있는 후쿠시마현 이타테촌 나가도로지역에서 실시한다.

환경성은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일정 기준 이하의 제염토를 공공 공사 및 농지 조성에 재사용 할 방침을 내건다.  나가도로 지구는 이를 위해 실증 사업 장소이다. 

올해에는 조성한 땅에서 꽃과 바이오 매스 발전의 고체 연료 등이 될 작물을 재배. "충분히 안전측의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올해 4 월에 제염 토를 전국에서 재사용 할 수 있도록 성령 개정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현지에서 "식용 작물도 재배 싶다"라는 의견이 많아 개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식용 작물은 사람이 먹기 때문에 안전성을 재차 확인해야 "실증 사업"에서 새롭게 야채를 키우기로했다.

제염토 재사용에 대해서는 "오염이 확대된다"라는 의견도 강하다. 성령 개정안의 퍼블릭 코멘트에 3000 통 가까운 반대 의견이 올라왔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