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성화봉송 시작 J빌리지 토양 에서 세슘 1킬로그램 당 100만 베크렐 초과 검출되었다.

관리자 | 조회 239 | 2020.02.17 00:46

2019년 11 월 성화 봉송 출발점 J 빌리지에서 고선량 오염이 발견습니다. 

그리고 12월 3일 도쿄전력이 J 빌리지의 오염 토양을 제거하고 원인 등 분석을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도쿄전력은 오염 토양을 제거하는 작업을 수행한 후 자체 토양 분석 결과를 분석했지만 그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나마 이 문제를 끊임없이 취재해 온 한 개인의 노력에 의해 겨우 구두로 자료를 전달 받는데 그쳤다고 합니다.


도쿄전력이 전달한 결과는 토양에서 최고 103만Bq/kg이 검출된 지점이 있었고, 공간 선량마져 높았다고 합니다.

J빌리지가 있는 지역은 일본 정부에 의하면 이미 제염 작업이 모두 끝난 안전한 지역입니다.

그러나 이런 돌발적인 오염 상황이 발생한 것입니다. 

산림 지역은 제염이 이뤄지지 않아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당시 내려앉은 방사성 물질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이 방사성 물질들이 비와 바람에 의해 날아와 재오염을 시켰다는 추측을 하고 있습니다.


http://oshidori-makoken.com/?p=4297


필자는 2 월 9 일에 취재를 계속 설탕 너트 씨에서 "도쿄 전력은 J 빌리지에서 채취 한 토양을 후쿠시마 둘째 보관하고있는 것 같다, 그렇지만 후속 분석 결과가 어떻게되어 있는가 '라는 정보 제공을 받았다.

그것을 받아 2 월 10 일 도쿄 전력 기자 회견에서 질문하면 "어떤 상황 일까 자세한 내용을 보려면"2 월 13 일의 회견에서 "대답 할 수 있는지 여부도 포함 검토 중"

그러나 2 월 13 일 회견 후 매달려하여 정보가 나왔다.

도쿄 전력은 보도에서 나왔다 12 월 3 일뿐만 아니라 9 일 10 일 11 일도 조사 및 제염을하고 있으며, 총 6 곳의 토양을 채취, 3 회 측정했다.

지점 A가 그린피스의 측정에서 가장 높았다 지점이다.

그 외에도, 지점 D 등 지상 1cm에서 시간당 27μSv하지만 지상 1m이고 시간당 0.465μSv 거리 등 다양한 오염이 엿 보인다.
지상에서 높은 오염이 있어도 좁은 범위이면 지상 1m의 공간 선량에별로 영향을주지 않는다. 이러한 오염을 '점 오염 "고 말했다. 그러나 환경에서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존재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

그래서, 전리 방사선 장해 방지 규칙의 노동 안전의 관점에서 공간 선량뿐만 아니라, 표면 오염도 측정 평가한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