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도쿄전력 1,2호기 배기통 절반 철거

관리자 | 조회 2543 | 2020.05.06 02:12

도쿄전력은 4월29일 후쿠시마 원전 1, 2 호기 배기통을 반으로 해체하는 작업을 끝마쳤습니다. 해체된 배기통은 높이 120 미터에서 59미터입니다. 잘라낸 배기통 상부에는 빗물의 유입을 방지하는 뚜껑(무게 3.2 톤)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2019년 8월에 시작된 해체 작업은 크레인을 베기통 꼭대기까지 끌어 올려 원격 조작으로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절단 장비의 결함이 다수 발생하였고, 12 월에는 회전 톱 블레이드가 통에 끼어 빠지지 않아 작업자가 높이 110미터의 통 꼭대기에 올라 통을 절단한 적도 있었습니다. 배기통 안에는 원전 폭발 당시의 방사성 물질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무너질 경우 방사성 물질의 재확산과 무너지면서 옆 건물을 덮치는 사고가 일어날 수 있어 엄청난 위협이 되고 있었습니다.


배기통의 절반 밖에 철거 되지 않았지만, 무사히 작업을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https://www.tepco.co.jp/decommission/progress/safety/


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에서 4월 29일 1, 2 호기 배기통을 반으로 해체하는 작업이 끝났다. 높이 120 미터에서 59 미터입니다. 상부에는 빗물의 유입을 방지하는 뚜껑(무게 3.2 톤)를 5월 1일에 설치 계획을 마쳤다.
작년 8 월에 시작된 해체 작업은 크레인으로 통 꼭대기까지 끌어 올려 원격 조작. 절단 장비의 결함이 다수 발생하였고, 12 월에는 회전 톱 블레이드가 통에 끼어 빠지지 않아작업자가 높이 110 미터의 통 꼭대기에 올라 통을 절단한 적도 있었다.
도쿄 전력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직원이나 하청 업체의 작업 원이 연휴 동안 귀성 등으로 후쿠시마 현 나왔을 경우는 5 월 11 일부터 2 주간은 자택 대기로 원전 구내에 들어가는 것을 금지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