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 과정에서 생기는 고농도 방사능 슬러지의 보관장소도 부족한 상황

관리자 | 조회 2664 | 2020.04.29 01:55

후쿠시마 핵발전소에서는 매일 150여톤의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가 발생합니다. 방사능 오염수는 정화작업을 거쳐 일부는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는 냉각수로 재사용하고, 나머지는 저장탱크에 보관을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일본 정부는 이 방사능 오염수의 저장탱크가 부족해 바다고 방류를 하겠다고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방사능 오염수는 또 다른 심각한 문제를 만들고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고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슬러지가 발생하는데, 현재는 고성능 용기(HIC)에 보관하고 있지만 이미 저장창고의 80 % 이상이 가득찬 상태입니다. 

HIC 저장용기 1개에는 2,600의 슬러지가 들어가는데, 2019년 월평균 28개의 슬러지 보관용기가 생겨나고, 2022년이면 더 이상 슬러지를 보관할 곳이 없다고 합니다.

도쿄전력은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슬러지에서 수분을 빼는 작업을 할 장치를 건설하고 2022년부터 가동할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여러가지 난항을 겪고 있다고 합니니다.

또한 수분을 빼더라도 고선량의 방사선을 내뿜는 고체 슬러지 역시 밀폐 장기 보관을 해야합니다.


결론적으로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수습은 갈 길이 멀고, 앞이 보이지 않으며, 처리 비용 역시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http://genpatsu.tokyo-np.co.jp/page/detail/1405


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 정화 처리는 방사성 물질 트리튬이 제거되지 못하고 남아있는 "처리수"이외에도 방사성 물질이 농축된 진흙 상태의 폐기물등도 '부산물'로서 대량으로 발생하고 있다. 

처리수는 정부와 도쿄전력이 해양 방출을 축으로 처분 방법을 검토하고 있지만, 부산물의 보관 시설에도 한계가 있다. 이것 역시 꽉 차면 오염수 처리에 차질을 줄 수도 있다.



꽉 차면 처리에 지장

 후쿠시마 원전 1 ~ 3 호기에서 1일 150톤 전후 발생하는 고농도 오염된 물은 정화 처리하여 일부는 녹아내린 핵연료 (파편)의 냉각에 재사용. 나머지는 부지 내의 탱크에 보관하고있다.
오염수 정화 처리에는 여러 공정이 있고, 그 모든 과정에서 폐기물이 계속 나오고있다. 모두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귀찮은 쓰레기이다.
첫째, 제염 시설에서 방사성 세슘과 스트론튬을 제거하기 전에 오염된 물에 섞인 기름을 분리한다.
당초의 제염 시설은 흡착제를 넣어 방사성 물질을 진흙 모양의 "슬러지"로 침전시키는 방식. 현재 사용되고있는 설비는 흡착탑은 원통형 필터로 방사성 물질을 걸러 복용 방법에서 사용된 폐흡착탑이 부산물로 나온다.
그 다음 초기 사고 대응에 원자로에 주입한 해수에서 염분을 제거 "담수화"를 실시하면 염분이 농축된 폐액이 발생한다.
마지막으로 "다핵종제거설비(ALPS)"에서 트리튬 이외의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분리. 2 단계의 처리에서 진흙 모양의 "슬러리"  폐흡착탑가 폐기물로 나온다.
정부는 사고 후 30 ~ 40년 후 2041 ~ 51년에 폐로를 완료 계획을 세우고 있다. 결국 부산물도 현에 제기 방침이지만, 처분 대상이 발견될까는 불투명하고 구내 보관이 계속 될 가능성이있다.

보관창고에 한계 유출 위험도

ALPS 의한 정화 처리에서 발생하는 "슬러리"는 고성능 용기 (HIC)라는 용기에 보관하고 있지만 이미 저장창고의 80 % 이상이 묻혀있다.
HIC는 내구성을 높인 폴리에틸렌에서 직경 1.5 미터, 높이 1.8 미터. 1 개에 약 2.6 입방 미터의 슬러리가 들어간다.
확보된 4192 개 분의 두는 반면, 4 월 23 일 현재 3426 개 분의 슬러리를 보관. 지난해 발생량은 월평균 28기로 자원 에너지 청은 "같은 추세라면 2022 년 중반에 보관 용량에 달한다"고 추정한다.
단, 도쿄 전력은 "6 ~ 7 년은 여유가있다"고 전망을 보여준다. 후쿠시마는 13 년 3 월 ALPS 설치 전에 세슘과 스트론튬만을 제거한 상태의 물이 대량으로 남아 있었지만, 그것을 ALPS에서 처리하는 작업이 올해 8 월경에 완료 될 예정. 다음은 ALPS 가동 속도가 떨어지고, HIC의 증가 달 10 개 정도로 줄어들 전망한다.
또한 도쿄 전력은 3 월말 제염 시설의 폐 흡착탑의 차고에서 사용하지 않는 공간을 HIC 용에 전용 192 기 분을 새롭게 확보 할 계획을 발표했다.
HIC 표면의 방사선 량은 최근 발생 분은 시간당 0.1 밀리 시버트 이하로되었지만, ALPS 도입 초기에는 시간당 약 14 밀리 시버트로 높았다.
고선량에 노출 된 HIC의 수명은 10 년 정도되어 보관이 길어지면 슬러리의 유출 위험이 높아진다. 도쿄 전력은 슬러리의 수분을 빼는 장치를 건설하고 22 년 동안 가동시킬 예정이다.
계획에서는 장치의 처리 능력은 하루 HIC3 기 분으로 연간 600 기 분의 처리를 상정. 다만 문제에 대비 한 예비 계통은 제공하지 않는다. 도쿄 전력은 "연속 운전이 필요한 장비가 아닌 1 계통으로 대응있다"고 설명한다.

                            탈수된 슬러리는 부피가 30 % 정도 줄었다 케이크 모양의 고체 폐기물이 다른 용기에 보관된다. 제거 된 수분은 다시 ALPS에서 정화 처리한다.

고농도 슬러지의 고지대 이동 설비 설계에 난항을 2 년 지연

원전 사고 당초 11 년 6 월에 321 억 엔을 들여 도입 한 프랑스 아레바 사의 제염 설비는 매우 높은 농도의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진흙 상태의 "슬러지"를 발생시켰다. 작업 원의 피폭 선량이 크기 때문에 운전 기간은 3 개월에 그쳤다.
슬러지는 4 호기 남쪽에있는 프로세스 주 건물 (해발 8.5 미터) 지하 저수조에 저장하고 있지만, 다시 큰 해일에 습격되면 바다에 흘러 나오는 위험을 안고있다. 따라서 도쿄 전력은 펌프로 퍼 보관 용기에 넣은 후, 해발 25 미터의 고지대에 이송을 계획하고있다.
그러나 계획은 뜻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도쿄 전력은 20 년도에 이송을 시작할 예정 이었지만, 이송 설비의 설계에 난항. 2 년 정도 늦어 질 전망이다. 건물 내의 방사선 량이 높고, 원격으로 작업을해야하는 것이 가장 큰 장벽이되고있다.

                           후쿠시마 폐로 추진 회사의 오노 명 · 최고 책임자는 3 월 16 일 원자력 규제위원회의 검토회에서 "제조 및 설계를 다양한 포장 왔지만, 

                            아무래도 우리 납득할 같은 상태가되지 1 회 분할 다시 수밖에 없다 "고 설명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