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방사능 오염토(제염토) 재사용에 대해 긍정적인 검토를 한다고

관리자 | 조회 733 | 2019.08.27 14:33

후쿠시마 이타테 지역에서 실시하고 있는 방사능 오염토 재활용 실험에 대해서, 와타나베 부흥장관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합니다.

5000Bq/kg 이하의 방사능 오염토양을 오염되지 않은 흙으로 덮어, 여러가지 작물을 재배하는 실험 중인데, 앞으로 본격적인 재활용 사용을 진행시키겠다고 합니다.


모두의 데이터에서 발표한 일본 토양오염 결과와 후생노동성 발표 방사능 검사결과를 비교해 보면,

방사능 오염 지역과 방사능 오염 식품 검출 지역이 거의 일치함을 알 수 있습니다.

방사능  오염이 된 토양에서는 오염된 농산물이 생산될 수 밖에 없습니다.


방사능 오염토(제염토)의 재사용은 절대 해서는 안될 일입니다.

출처: 모두의 데이터





출처 : 에너지정의행동

 


https://www3.nhk.or.jp/lnews/fukushima/20190822/6050006613.html


귀환 곤란 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이타테무라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업.

제염에서 나온 흙을 재사용하는 실증 사업에 대해 21 일 현장을 방문한 와타나베 부흥 장관은 실증 결과를 결정한 본격적으로 재사용을 진행시켜 나가는 것에 대해 긍정적 인 생각을 나타냈다. 

국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방사능 제거에서 나온 흙을 전국에서 재사용 할 계획이지만, 곳곳에서 반발이 이어지고 이이 타테 무라의長泥지역에서만 실증 실험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실증 실험에서는 제염 작업에서 나온 ㎏ 당 5000 베크렐 이하의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토양을 오염되지 않은 흙으로 덮고, 바이오 매스 발전 등의 연료로 사용 수수 등의 작물과 트르 코기 쿄우 등 꽃도 시험 적으로 재배하고 있습니다. 
21 일에는 와타나베 부흥 대신이 시찰하고 하우스에서 꽃을 피우고있다 트르 코기 쿄우 등의 상황과 사업 계획에 대해 재차 확인했습니다. 
시찰 후 와타나베 부흥 장관은 "실증 사업을 통해 제거 토양이 재활용 가능한 것인지 확실하게 판별 한 후, 대처를 진행하겠다"며長泥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재사용을 진행시켜 나가는 것이 에 대해 긍정적 인 생각을 나타냈다.


帰還困難区域に指定されている飯舘村長泥地区で進められている除染で出た土を再利用する実証事業について、21日、現場を訪れた渡辺復興大臣は実証の結果を見極めた上で、本格的に再利用を進めていくことについて前向きな考えを示しました。

国は福島第一原発の事故に伴う除染で出た土を全国で再利用する計画ですが、各地で反発が相次ぎ、飯舘村の長泥地区だけで実証実験が進められています。
実証実験では、除染作業で出た1キロあたり5000ベクレル以下の放射性物質を含む土を、汚染されていない土で覆い、バイオマス発電などの燃料として使うソルガムなどの作物や、トルコギキョウなどの花も試験的に栽培しています。
21日は、渡辺復興大臣が視察し、ハウスの中で花を咲かせているトルコギキョウなどの状況や、事業のスケジュールについて改めて確認していました。
視察後、渡辺復興大臣は「実証事業を通じて除去土壌が再生利用出来るものなのかしっかり見極めたうえで、取り組みを進めていきたい」と述べ、長泥地区で本格的に再利用を進めていくことについて前向きな考えを示しました。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