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후쿠시마현 갑상선암이 될 수 있는 경과 관찰의 아이들이 3500명이 있다

관리자 | 조회 1985 | 2019.08.21 11:37

후쿠시마원전 사고로 인한 갑상선암이 의심되는 아이들이 2019년 3월 기준으로 218명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시민단체 '3.11 갑상선암 어린이 기금'에서는 갑상암으로 발전할 수 있어 '경과 관찰'로 분류된 어린이들이 3500명이 넘는다고 주장했습니다.
후쿠시마 현은 갑상선암 조사 대상 27만 540명 중 71명에게 갑상선암이 발생했으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한 피폭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발표했습니다.
갑상선에 낭포나 덩어리가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한 어린이들이 3500명이라니.
게다가 후쿠시마현은 경과 관찰 도중 암으로 발전하는 경우를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후쿠시마 원전 사고 당시 4세였던 남아같이 경과 관찰도중 암으로 발병하는 경우가 있어, 갑상선의 낭포나 덩어리로 인해 경과 관찰을 해야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사실입니다.
아이들에게 갑상선암이 일어날 확률은 100만명당 3~4명이라고 합니다.

후쿠시마는 사람이 살아서는 안되는 죽음의 땅입니다.
아베 정권은 후쿠시마 아이들을 위해 주민을 이주 시켜야 합니다.


  https://www.nikkan-gendai.com/articles/view/news/260392



2011년 3월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원전 사고에서 곧 8 년 반이되지만, 방사선 피폭에 의한 갑상선 암으로 의심되는 아동이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갑상선 검사의 대상은 사고 당시 18 세 이하거나 사고 후 1 년 내에 태어난 후쿠시마 현의 어린이들이 총 38 만명. 

현은 갑상선암이나 의심되는 어린이는 218 명 (올해 3 월 기준)이라 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달 NPO법인 '3 · 11 갑상선암 어린이 기금'은 <후쿠시마 현의 집계는 6월말 시점에서 적어도 18 명이 갑상선암으로 나온다> 발표.

​후쿠시마현 외의 의료기관에서 검진해 발견했거나, 검사 후 경과를 관찰하던 중 암으로 진단 된 사례가 있다고 한다. 
지난 달 '현민 건강 조사 검토위원회'는 현민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검사 27만 540명 중 71 명에게 '갑상선 암 또는 암 의심 "고보했으나, 이 71명에 대해 "피폭과의 관계는 인정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  


"어린이 탈 피폭 재판 '변호인단에' 시민이 키우는 <체르노빌 법 일본 판회> 공동 대표이기도 한 야나기하라 토시오씨는 말한다.

"원래 71 명이 있는 것은 많고, 현민 건강 조사 검토위원회 2 차 검사에서 암의 가능성이 낮다고 하여 "경과 관찰" 로 진단 된 아이는 올해 7 월 현재 3500 명이 넘습니다. 그러나 경과 관찰을 해야하는 아이들의 낭포나 덩어리가 크기 때문에 여전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경과 관찰에서는 보험 진료로 전환되기 위해 현은 관여하지 않겠다는 자세입니다. 경과 관찰에서 방치하면 암으로 발전 할 성이 높아집니다. 우리가 재판에서 몇번이나 추궁해도 현은 경과 관찰 중에 갑상선 암이 발병 한 증례 수를 결코 공개하지 않습니다 " 과거에는 검사에서 관찰되었다 사고 당시 4 세 남아가 그 갑상선암으로 진단 된 경우도있다.  사고에서 8 년 만에 진상 규명을위한 밝기도 보여왔다.


지난달 9 일 후쿠시마 지방 법원에서 열린 '어린이 탈 피폭 재판'의 20 번째 변론에서 長崎大 교수 후쿠시마 현 방사선 건강 위험 관리 어드바이저의 야마시타 슌이치 씨, 그리고 후쿠시마 현립 의대 교수 "현민 건강 조사 "갑상선 검사의 책임자였던 스즈키 마코토 씨의 증인 채택을 내정 한 것이다.


"스즈키 씨의 채용 정보는 피고인 국가와 후쿠시마 현에서"스즈키 씨의 심문은 서면으로 충분하다 "고 반발이 있었지만, 법원은"건강 피해는 없었는지 여부 듣고 싶다 "고 딱 잘라 거절했다. 우리 원고에게도 예상치 못한 전개했다 "


야나기하라 씨들은 현재 새로운 사업을 시작했다. 1986 년의 체르노빌 원전 사고 후 소련이 제정 한 「체르노빌 법 "그 일본 판의 조례 제정을 목표로 직접 청구 서명 활동이다. 

이것은 "방사능 오염 지역에서 이주 할 권리」 「의료 · 건강 진단 보장 '등을 인정하는 조례이다. "나섰다는 미에현 이세시의 보양 단체"후쿠시마伊勢島모임 '사람들입니다 .3 · 11 이후 후쿠시마의 아이들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만, 오염 지역에서 자주 피난 한 주민 에 대한 공적 지원하지 않습니다. "체르노빌 법」과 같은 원전 사고의 구제를 우선 조례에서 만들어 가려는 풀뿌리 운동입니다."  8 월 30 일까지 2500 명 이상의 서명이 모이면 시장을 통해 시의회에 조례안의 심의 · 표결을 요구할 수있다.  =이 절 끝냈 (취재 · 글 = 오노 신 요리코 / 일간 겐 다이)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