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도쿄올림픽 수영 경기장 오다이바 악취 - 방사능 오염

관리자 | 조회 2059 | 2019.08.13 13:27

도쿄올림픽 수영경기가 열릴 예정인 오다이바의  수질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선수들이 바닷물에서 화장실 냄새가 난다는 불만이 제기하고 있는데, 오다이바의 문제는 단순한 수질의 문제로 끝나지 않습니다.

도쿄만의 방사능 오염은 생각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오픈 워터 수영과 철인 3종경기가 열리는 도쿄만의 안전이 우려됩니다.


http://genpatsu.tokyo-np.co.jp/page/detail/824


본지는 2018년 9월 9~10일 도쿄만에 쌓인 방사성 세슘의 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5년간 방사성 세슘 농도 추이를 그래프로 나타내면, 2017년까지는 농도 저하 경향이 확실했지만 올해는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일 원자력 발전 사고로부터 7년반.
반감기가 2년으로  짧은 세슘 134는 당초의 10분의 1미만으로까지 줄어 들었으나, 반감하기까지 30년이 걸리는 세슘 137의 농도 저하는 둔화되어 있다.







2016년 도쿄만 방사능 오염 결과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864702


무더위에 너무 높은 수온, 악취까지…도쿄올림픽 '불안'


1년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방사능 위험에 노출된 도쿄 올림픽을 향한 걱정들이 넘칩니다. 이미 예고됐던 문제지만 사실 무더위도 불안을 키우고 있습니다. "물 온도가 너무 높고, 또 악취가 나서 경기하기 힘들었다." 도쿄 올림픽과 똑같은 조건에서 경기를 뛴 선수들이 쏟아낸 이야기입니다.


(하략)


https://headlines.yahoo.co.jp/hl20190811-00000079-sph-spo


도쿄올림픽 오픈 워터 스위밍 (OWS) 테스트가 11 일 도쿄 오다이바 해변 공원에서 열렸다. 


또한 우려되는 수질 문제에 관해 여러 선수로부터 "냄새구나라고는 것은있다"며 "솔직히 냄새 화장실 같은 냄새가"라는 솔직한 의견도 나왔다. 이번에는 폴리 에스테르 수중 스크린에서 코스 주변 수역을 둘러싼 아직 개선의 여지가있을 것 같다. 실전에서는 스크린을 삼중으로하고 세균을 차단하는 등의 추가 대책을 진행시켜 나간다.


(인용종료)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