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여전히 가시지 않는 ‘日 방사능 공포’

관리자 | 조회 548 | 2018.12.04 15:21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22158&code=11132000&cp=nv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산 고철 대부분이 공항·항만 감시기를 무사통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산 방사능 검역체계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1일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실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일본산 고철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사례는 모두 16건에 이른다. 검출된 방사성물질은 세슘이 7건으로 가장 많았고 토륨(4건) 코발트(3건) 라듐(2건)이 뒤를 이었다. 특히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의 주된 방사성물질인 세슘137과 원자력안전법상 방사성동위원소인 토륨232가 자주 검출됐다. 이들 제품은 모두 반송됐거나 반송 절차가 진행 중이다.

16건 중 검역 단계에서 방사능이 검출돼 반송 처리된 경우는 12.5%(2건)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모두 공항·항만에서 ‘문제없다’는 판정을 받고 통과한 뒤 사업장 감시기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경우다. 2015년에는 460㎏ 규모의 컨테이너가 검역장비를 무사통과했지만 취급업체인 포스코특수강이 별도 실시한 검사에서 세슘이 검출됐다. 지난해와 올해 적발된 4건도 모두 공항·항만 감시기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하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