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방사성 기준치 넘긴 일본산 가다랑어포 국내 유통 [부산연합뉴스 - 2016.12.06]

관리자 | 조회 345 | 2016.12.07 11:48

방사성 기준치 넘긴 일본산 가다랑어포 국내 유통


(기사요약)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설 환경과 자치연구소, 시민방사능감시센터, 광주환경운동연합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서울, 부산, 광주의 대형할인마트와 재래시장에서 판매된 수산물 105개의 시료를 분석한 결과 일본산 가쓰오부시(가다랑어포) 제품 1개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이 1.02베크렐/kg 검출됐다.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2013년 9월 정부의 특별조치로 일본산 식품은 방사성 물질이 1.0베크렐/kg 이상 검출되면 수입이 불가능하다


시민단체는 2014년부터 매년 수산물의 방사성 물질 오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방사성 물질 검출률은 2014년 6.7%, 2015년 5.3%, 2016년 4.8%로 매년 낮아지고 있다.

환경과 자치연구소 관계자는 "소비가 많은 수산물을 비롯해 러시아와 태평양 연안 국가에서 수입한 수산물에 대해 일본산 수준으로 검사를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2/06/0200000000AKR20161206095800051.HTML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