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눈앞에 닥친 원전 폐로]기고 - “방폐장 건설 부지를 1년 공론화로 선정하겠다니…실패 뻔해”

관리자 | 조회 319 | 2015.09.08 10:06

http://bizn.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408062151515&code=920501&med=khan


고리·월성 등지의 ‘핵폐기물 저장고 포화설’은 때만 되면 반복적으로 나오고 있다. 임시저장고 포화 연도는 수시로 바뀌었고 최근에도 정부는 2016년에서 2025년으로 수정 방침을 밝혔다. 정부와 원전업계가 매번 고비마다 ‘시간이 없다’고 호들갑을 떤 뒤 정작 핵폐기물 문제의 사회적 공론화를 위해 해온 일은 없다. 전기요금을 수시로 인하하면서 원전 확대와 수출에만 집중해 왔을 뿐이다. 방폐장 문제는 사회적 합의 없이 원전 개발과 만능주의에 빠졌던 세력에 그 원죄를 묻기 위해 날아든 부메랑과 다를 바 없다.


정부와 원전업계 인사조차도 사용후 핵연료 중간저장시설은 급하지 않다고 얘기하고 있다. 결국 정부와 원전업계의 의도는 사용후 핵연료를 한 곳에 모아 재처리와 고속로 개발을 포함한 원자력산업을 보다 안정적으로 하기 위한 것이다.


[경향 비즈N라이프 2014-08-06​]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