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환경단체 "원전인근 수산물·토양서 방사성물질 검출" [2014.11.19 SBS뉴스]

관리자 | 조회 356 | 2015.09.08 10:56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2693789&plink=ORI&cooper=NAVER


환경단체들이 국내 원전 네 곳 인근의 수산물과 토양을 분석한 결과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며 정밀조사 실시와 오염수 배출 중지를 촉구했습니다. 환경과자치연구소·광주환경운동연합·경주환경운동연합·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4개 단체는 지난 4∼10월 고리·영광·월성·울진원전 반경 5㎞ 이내에서 채취한 수산물·해조류·토양의 방사성 오염도 조사 실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각 원전 배수구 인근에서 낚시로 잡거나 채취한 어류와 해조류, 표층으로부터 5㎝ 내외 깊이의 토양, 농산물 등을 시료로 삼았고, 비오염지역으로 추정되는 김포시 인근 농토와 비교했습니다. 조사결과 실험에 사용된 59개 시료 중 해초, 어류, 모래, 토양 등 12개(20.3%)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과 요오드-131이 기준치 이하지만 미량 검출됐습니다. 반면 대조군인 김포시 인근 농토에서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고리원전 1호기 배수구에서 1.8㎞ 떨어진 고스락 방파제에서 채취한 해초에서는 세슘과 요오드가 둘 다 검출됐습니다. 요오드-131의 경우 고리지역의 해조류에서만 검출됐습니다. 원전 네 곳 중 방사성물질 검출률이 가장 높은 곳은 고리원전(31.8%)이었습니다. 이어 영광원전(20.3%), 울진원전(15.3%), 월성원전(7.1%) 순이었습니다. 시료별 검출률은 토양(26.3%)이 가장 높았습니다. 해조류와 어류는 각각 20.8%, 15.3%였습니다. 1㎏당 평균 검출 농도는 토양 1.62 베크렐(Bq), 어류 4.42Bq, 해조류 0.36Bq로 조사됐습니다. 국내 식품 방사성물질 검출 허용 기준치는 100bq입니다. 이들은 "정밀조사와 함께 원전 오염수 배출 금지 등 대책이 필요하다"며 "원전 인근 주민의 갑상선암 발생에 대한 역학조사도 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토덕 환경과자치연구소 기획실장은 "비록 미량이지만 원전 주변이 방사성물질에 오염돼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정부는 기준치 이하라 인체에 무해하다고 하지만 축적될 경우 분명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 0 0 입력 : 2014.11.19 14:05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2693789&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