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사회 의료 방사선 피폭량 관리한다더니…'구멍' [2014.12.15 SBS뉴스]

관리자 | 조회 379 | 2015.09.08 11:59

 <앵커> 


X-ray나 단층촬영인 CT를 찍을 때 방사선이 나옵니다. 복부 CT 한 번 찍을 때에 방사선 피폭량만 10mSv로 자연 방사선량의 3배가 넘습니다. 

방사선 피폭량이 연간 100mSv를 넘으면 1천 명 중 5명은 암에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그만큼 방사선에 자주 노출되는 건 좋지 않겠죠. 

그래서 정부가 환자들의 방사선 안전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했는데 1년이 지난 지금 과연 잘 되고 있을까요? 

뉴스인 뉴스에서 심영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연말이면 건강검진 센터는 직장인들로 크게 붐빕니다. 추가로 정밀 검사를 받기도 합니다. 


( 중략)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2736954&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