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언론보도

CT, MRI 따른 의료방사선량 우려할만한 수준…제도 마련 시급 - 국민일보(2013.04.16)

관리자 | 조회 1438 | 2015.08.31 14:34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cul&arcid=0008239869&cp=nv


의료방사선 노출피해 예방을 위한 토론회 개최…법적 규제 혹은 가이드라인 반드시 필요


[쿠키 건강] 그동안 질병 진단의 이유로 도외시되었던 의료방사선 피폭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고자 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16일 남윤인순 의원실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매년 반복되는 종합검진 및 불필요한 중복검사를 통해 무분별하게 피폭되는 방사선량을 줄이고자 ‘의료방사선 노출피해 예방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해마다 늘어나는 고가 의료장비의 방사선 노출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자리였다

이날 본격적인 토론회에 앞서 이윤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소장은 “방사선 피폭 경로는 라돈가스, 지각감마, 우주방사선과 같은 자연 방사선도 존재하지만 이들을 없애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만 의료기기를 통해 노출되는 의료방사선은 제도적인 관리를 통해 얼마든지 줄여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의 경우 1992년부터 UPDD라는 제도를 통해 의료기관에서 진단 및 치료의 목적으로 환자에게 쏜 방사선량을 의무적으로 기록하게 함으로써 연간 피폭량 감안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는 영국의 일인당 연간 피폭량을 상당히 줄이는데 공헌했다”고 말하며 제도마련의 타당성을 설파했다. 


[중략]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