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기사]후쿠시마 어린이 30명, ‘갑상선 암’ 확정- (교도통신 -16.6.6.)

관리자 | 조회 204 | 2016.12.26 14:39

 

후쿠시마 어린이 30명, ‘갑상선 암’ 확정


도쿄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의 건강에 대한 영향을 조사하고 있는 후쿠시마현의 ‘현민건강조사’ 검토위원회가 6일, 후쿠시마시에서 열렸다. 현내 모든 어린이가 대상인 갑상선 검사를 둘러싸고, 2014년 4월에 시작된 검사의 두 번째 검사에서 암으로 확정된 어린이는 지난 회의(올해 2월)에서 보고된 것 보다 14명 늘어나 30명이 됐다. 암 의심 어린이는 27명.


확정과 의심을 합한 총 57명은 사고가 발생한 지 약 3년이 지난 첫 번째 검사에서 거의 대부분이 “문제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호시 호쿠토(星北斗) 대표(후쿠시마현 의사회 부회장)는 “원전 사고의 영향으로는 생각하기 힘들다”며 기존의 견해를 되풀이 하면서도 “인원이 늘어 현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것도 틀림없는 사실이다. 더욱 상세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중략)

약 30만 명이 검진을 받은 첫 번째 검사를 포함해 지금까지 암으로 확정된 어린이는 총 131명, 의심은 총 41명이다.【교도통신】

기사원문
http://www.47news.jp/korean/environment/2016/06/139626.html


 


방사능 취약 계층은 영유아 여자 순입니다.

피폭량이  기준치 미만이더라도 영유아에게는 매우 위험합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