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 홈페이지정보 바로가기

방사능모니터링

[기사]후쿠시마반경 250km 수입품,21%만 방사능검사 - (16.9.26 프레시안)

관리자 | 조회 234 | 2017.01.04 10:56

 "후쿠시마 반경 250km 수입품, 21%만 방사능 검사"

김현미 "엉터리 검사에 부실 관리…국민 안전 비상"



프레시안 곽재훈기자 16.09.26



일본 후쿠시마(福島) 핵발전소 사고로 일본산 수입품에 대한 방사능 우려가 급증했지만, 방사능 검사가 이뤄지는 물품은 전체 수입량의 2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현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6일 "세슘 오염지역인 반경 250킬로미터 이내에서 수입된 물품 중 79%에 달하는 175만 건이 관세청의 방사능 검사 없이 그대로 반입된 사실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반경 250킬로미터(㎞) 이내에 위치한 13개 도·현으로부터 한국으로 수입되는 물품은 최근 5년간 224만 건 3만2000여 톤. 이 가운데 관세청이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 것은 49만 건에 그쳤다. 

 (하략)


기사전문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41889








twitter facebook google+